블로그

통풍과 관련되어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가치 있는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우리 몸이 스스로 항산화제를 만들어낸다



인간은 언제부터 늙기 시작하는 걸까요. 혹자는 태어나면서부터 노화가 시작된다고 주장하지만 본격적인 노화는 40대부터가 아닌가 생각됩니다. 젊은 피가 끓어넘치고 세상 무서울 것이 없는 20세부터 남성호르몬의 생산량이 감소하며, 여인의 피부를 아름답고 탄탄하게 유지시켜 주는 콜라겐은 20대 후반이 되면 합성 능력이 떨어지기 시작합니다. 20대도 채 지나지 않아 남녀 불문하고 몸의 일부는 이미 가을임을 알리는 것이지요. 하지만 체내에서 만들어지는 항산화제의 생산량이 눈에 띄게 감소하는 40대 초반이 진정한 노화의 출발점이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우리 몸 60 조개의 세포 하나하나는 하루 약 만 번 정도씩 활성산소의 공격을 받습니다. 그야말로 비 오듯이 쏟아지는 활성산소의 공격을 하루 종일 쉴 틈 없이 받고 있는 것이지요. 활성산소는 대부분 몸에서 스스로 만들어낸 항산화제에 의해 제거되지만 40대에 들면서 항산화제의 생산량이 감소하고 그 감소량만큼을 음식이나 건강식품으로 보충을 하지 않으면 심각한 피해를 입습니다. 40 대부터 온갖 만성질환이 폭증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우리 몸 전신을 공격하여 노화를 촉진하고 암을 비롯한 각종 만성질환의 90 퍼센트 이상을 유발하는 활성산소를 없애는 항산화제는 우리 인체가 스스로 만들어내는 내부 항산화제와, 음식이나 건강식품 등으로 섭취하는 외부 항산화제로 나뉩니다. 내부에서 만들어지는 항산화제는 40세를 기점으로 생산량이 감소하기 시작합니다. 이삼십 대에 웬만큼 혹사시켜도 끄떡없었던 몸은 사십 대에 들어오면서 항산화제의 부족으로 인해 눈에 띄게 약해지고 질병에도 취약해지지요. 세포 하나당 하루 평균 만 번 정도의 활성산소 공격을 받는 상황에서 활성산소를 없애는 항산화제가 충분치 않다면 그야말로 폭포수 같은 활성산소의 공격을 피하지 못해 빠르게 노화가 진행되며 건강에도 여러 문제를 일으키게 됩니다.

일단 40 대에 들어서면 내부 항산화제 생산량이 대폭 줄어든다는 사실을 받아들여야 합니다. 좋아하던 고기나 유제품은 가능한 끊고 항산화제가 듬뿍 든 식품을 찾아 골고루, 충분히 먹는 것이 대단히 중요합니다. 이삼십 대 젊은 시절을 생각하면서 방만한 식습관을 그대로 유지하고 활성산소를 많이 만드는 생활습관을 계속한다면 암이나 당뇨, 고혈압 같은 생활습관병을 피할 수가 없습니다. 내부에서 만들어지는 항산화제가 감소되는 만큼 질 좋은 채소, 과일, 견과류, 통곡식, 천연 항산화제 등을 통해 외부 항산화제를 충분히 보충해주지 않는다면 질병과 빠른 노화를 피할 수가 없습니다. 40대가 되었다면 몸은 이미 초가을로 접어들었음을 분명히 인지할 필요가 있습니다. 부족한 내부 항산화제를 대신할 외부 항산화제를 충분히 섭취하지 않는다면 남들보다 훨씬 빠른 노화와 잦은 질병에 시달릴 각오를 해야만 합니다.

조회 6회
KakaoTalk_20200415_150259164.jpg

Twinkiwis LTD, +64 21 759 747

Unit 8, 94 Rosedale Road, Albany, Auckland, NEW ZEALAND

 한국 전화 070 7878 9447

Designed by Twinkiwis